서창수 순천향대 산학협력부총장 겸 창업지원단장(왼쪽)과 박상조 충남산학융합원장(오른쪽)이 지역의 유망 중장년 창업가 발굴과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시스템 구축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제공=순천향대학교

서창수 순천향대 산학협력부총장 겸 창업지원단장(왼쪽)과 박상조 충남산학융합원장(오른쪽)이 지역의 유망 중장년 창업가 발굴과 육성을 위한 공동협력시스템 구축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제공=순천향대학교

아산 이신학 기자 = 순천향대학교는 29일 교내 대학본관 3층 회의실에서 창업지원단 주관으로 (사)충남산학융합원, 당진시 중장년기술창업센터와 손잡고 지역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학 창업지원단 관계자는 “충남지역의 유일한 창업 거점기관으로써 창업지원 역량을 확장해 나가는 한편, 지역의 유망 중장년 창업가 발굴과 육성을 비롯한 창업 분위기 확산을 위해 공동 협력시스템을 구축하자는 취지에서 협약이 체결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보유하고 있는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지역산업 및 지역창업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갖추고 구체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했다.

특히, 중점사업으로 △중장년 유망 창업자, 유망기업의 발굴 및 육성 △창업지원 사업의 공유 및 협업 △창업지원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경영 기술정보, 관련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상호협력 등이 추진된다.

서창수 산학협력부총장 겸 창업지원단장은 “충남산학융합원에서 순천향대에 좋은 네트워크를 많이 만들어 주시길 기대하고 있고 이번 협약이 대학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은 시작이고, 앞으로 실질적인 성과가 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상조 충남산학융합원장은 “순천향대와 함께하게 돼서 영광이다. 아직은 실험적인 부분이 있지만 실질적인 협력이 이루어지고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대학측에서 서창수 산학협력부총장 겸 창업지원단장과 대학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박상조 (사)충남산학융합원장 등 관계자가 함께 했다.

순천향대는 지난 3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유망 창업아이템과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창업 3년 이내 초기 창업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하는 ‘2020년 초기창업패키지 사업’ 주관기관으로 충남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이 사업의 진행을 맡고 있는 순천향대 창업지원단은 지역내 △유망기업 발굴 및 맞춤형 지원 △지역 산업기반 강소 창업기업 육성 △선도기업과 코-액셀러레이팅(Co-Accelerating) 플랫폼 구축 △현장중심 실전 창업교육 등을 수행하게 된다.

(사)충남산학융합원은 지역에 대한 산업 수요조사, 교육훈련과정 운영 등을 통해 취업에서 채용까지 연계해 지역 특성에 맞는 직업능력을 개발하고 고용을 창출하는 중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사 원본 LINK